[1].. 406 [407][408][409][410]..[417] 
드디어
섬진강을 건넙니다.
눈에 보이지 않는 철망이 있다고 하는데
노래와 시로 거두며 넘어 갑니다.

진주 문화예술회관 앞마당  저녁 7시 30분
2002/09/02
Copyright 1999-2024 Zeroboard